ARTICLES


[2020] '건축분야 BIM 의무화' 민간유인책 나온다. 국토부, 활성화 로드맵 이달 발표

관리자
2020-10-21
조회수 235

공공, 민간 건축 분야에서 단계적으로 BIM(건설정보모델링)을 적용하도록 하는 활성화 방안이 이달 중에 나온다. 현재 일부 발주기관에서만 선제적으로 BIM 기반 설계를 주문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BIM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관련기관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번 달 중 ‘BIM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로드맵에는 공공과 민간 건축 분야에 BIM을 기반으로 한 설계를 권장하는 방안이 담긴다. 일정 규모 이상의 공공사업에 BIM 기반 설계를 의무화하고, 민간사업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유인책을 제공할 방침이다.

건축업계는 BIM 관련 건축행정에 마침내 속도가 붙을 수 있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간 정부가 BIM을 활성화하겠다는 총론을 펼쳐왔지만, 정작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구체적 행정 서비스는 마련에는 더뎠기 때문이다.

건축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BIM을 활성화하겠다고 했는데 행정시스템 등 기반이 전혀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사업 발주 또한 없어 기업 입장으로서는 답답했다”며 “로드맵은 앞으로의 방향성만 명시할 뿐, 구체적인 실행 안이 따라줘야 진정한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금까지 건축행정시스템 ‘세움터’에서 BIM 도면을 접수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 현재 행정시스템에는 BIM 도면을 업로드할 수 없는 탓에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BIM 프로젝트를 발주한다해도 이를 시스템 내에서 접수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정부는 이번 BIM 활성화 로드맵 수립 이후에도 공공건축 분야 ‘BIM 적용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앞으로 세움터에서 BIM 도면을 접수할 수 있도록 개편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최근 ‘클라우드 기반 건축행정시스템 재구축 2차 개선 사업’에 착수하고, 내년 2월까지 BIM 적용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설계, 검토 가이드라인을 통해 프로젝트에 필요한 BIM 모델링 상세 수준(LODㆍLevel of Development) 등을 규정한다는 목표다. 이어 2021년도 3월부터 12월까지 이뤄지는 ‘재구축 3차 사업’에서는 BIM 인허가 관리체계를 완성할 계획이다. 이 같은 관리체계가 완성되면 2023년부터 지자체 BIM 사업 발주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BIM 활성화 로드맵에서는 민간 사업에도 BIM을 적극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단계적 의무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건축행정시스템 재구축 사업은 공공분야에서는 건축 사업에 BIM을 적용하고 싶어도 어느 정도 수준의 디테일을 요구하는지 명확하지 않아 겪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단의 기사를 클릭하면 원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m.dnews.co.kr/m_home/view.jsp?idxno=202010081524346850954

0 0